홍종학 "소상공인 지원에 모든 정책수단 동원"
중기부, 내달 지원책 마련키로…"최저임금 오른 부분 정부 지원"
입력 : 2018-07-24 18:02:19 수정 : 2018-07-24 20:27:5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제로페이(수수료 0% 결제수단)와 임대료 인하 등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를 위한 모든 정책 수단을 쏟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통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사안의 심각성을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통상적인 임금 인상을 넘는 부분(최저임금 인상분)에 대해 정부가 지원하는 정책을 내각에 제안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이날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며 홍 장관이 고용노동부에 내년도 최저임금안 재심의를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홍 장관은 “한국 경제에 구조적인 문제가 있어서 돈이 안 돌고, 그래서 소상공인이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오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지원한다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부담은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장관은 탄력적 근로시간제에 대해선 “단위기간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및 영세 자영업자 부담 완화를 위해서다. 홍 장관은 “IT업계 등 특정산업에서의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국무회의 등을 통해) 적극 건의하는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입장을 계속해서 건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홍 장관은 대기업계열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을 하반기에 도입하겠다고 했다.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대형마트에 준하는 규제하겠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동반성장위원회가 추진하는 ‘대·중소기업 근로자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대기업과의 협약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구상을 밝혔다. 동반위는 올해 3분기 중에 삼성전자와 현대차, CJ제일제당, GS리테일, LG화학, SK수펙스추구협의회, 롯데백화점, 포스코 등에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24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