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재판거래 의혹' 정모 판사 13일 소환
입력 : 2018-08-10 13:26:09 수정 : 2018-08-10 13:26:09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모 판사를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봉수)는 오는 13일 오전 10시 정 판사를 소환조사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