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 상반기 현대차 보수 8억3900만원
정몽구 회장 28억3600만원·정진행 사장 9억6800만원
입력 : 2018-08-14 18:11:59 수정 : 2018-08-14 18:11:59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현대자동차는 상반기 정의선 부회장에게 급여 8억3900만원을 지급했다고 14일 공시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직무·직급, 근속 기간, 회사 기여도, 인재 육성 등을 고려한 임원 급여 테이블 및 임원 임금 책정 기준에 의거해 상반기 중 분할 지급했다.
 
또 현대차는 정몽구 회장에게 급여 23억8600만원을, 윤갑한 전 사장에게 급여 2억6900만원과 퇴직금 23억5700만원, 정진행 사장에게 급여 6억200만원과 상여 3억6600만원, 김용환 부회장에게 급여 5억9300만원을 각각 지급했다고 밝혔다.
 
정 사장 상여는 수소 충전소 설치·운영 특수목적법인 설립 등을 추진해 수소차 보급 확대 토대를 마련하고 대량 생산체제 기반을 구축하는 등 친환경차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점과 상생협력 문화 정착 및 준법경영 강화에 기여한 점을 감안해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세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