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호주법인 설립 앞두고 현지 네트워크 구축
입력 : 2018-09-10 18:07:21 수정 : 2018-09-10 18:07:29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쌍용자동차는 오는 11월 호주 직영 해외판매법인 설립을 앞두고 현지 딜러행사에 참가해 판매네트워크 구축에 나섰다고 10일 전했다.
 
쌍용차는 지난 4~5일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호주자동차딜러협회(AADA) 전국딜러대회(National Dealer Convention & Expo 2018)에 참가했다.
 
이 대회는 매년 호주 전역 1000여개의 자동차 딜러들이 참석하는 호주 최대 딜러 행사로  쌍용차는 행사장에 전용 부스를 마련하고 티볼리,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 등 차량을 전시했다. 공식적인 호주법인 출범에 앞서 업계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현지 딜러와 사업계약을 맺으면서 판매 네트워크 구축의 기반을 다졌다.
 
쌍용차는 지난 4~5일 AADA가 주최하는 전국딜러대회에 참가해 행사장에 전용부스를 마련하고 차량을 전시했다. 사진/쌍용차
 
최종식 대표는 "쌍용차에 대한 현지 딜러들이 관심이 매우 높았다"며 "호주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하고 현지 시장에 적합한 효율적인 마케팅 및 판매 전략을 실행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향후 호주가 유럽 및 남미, 중동에 이은 제4의 수출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