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 정상회담 가시권…백악관 "북과 조율 중"
김정은 친서 백악관 전달…문 대통령 "북미 중재노력 지속"
입력 : 2018-09-11 15:29:39 수정 : 2018-09-11 15:29:43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한동안 교착상태에 빠졌던 북미관계가 급변하면서 조만간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커졌다. 지난 5일 방북한 대북 특별사절단을 통한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 노력이 일정부분 성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새라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친서는 지난 6일 비무장지대(DMZ)를 통해 미국 측에 전달됐으며, 아시아 순방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샌더스 대변인은 “친서의 주요 목적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또 다른 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하고 일정을 잡으려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에 열려있으며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 북미 간 2차 정상회담 논의에 들어갔음을 시사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무산으로 양국 관계가 경색됐다는 지적에는 “북한이 선의의 표시를 보이기 위해 취한 조치들을 고려했을 때 ‘잘 안풀렸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반박했다. 북한은 올 들어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고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에 나선 바 있다.
 
미 행정부 내 관료들 사이에서도 호의적인 반응이 감지된다.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이 만든 지금의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연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시사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 참석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를 기회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거론했다.
 
다만 비핵화 시간표 제시와 대북 체제보장 방안을 놓고 북미 간 이견은 여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문 대통령의 지속적인 중재 필요성도 커졌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북한이 보유 중인 핵을 폐기하는, 한 차원 더 높은 단계로 나아가려면 다시 한 번 북미 정상의 통 큰 구상과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며 “북한은 핵 폐기를 실행해야 하고, 미국은 상응조치로 여건을 갖춰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 중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