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실무회의, 이르면 13일"
"9·9절로 북 의전담당 바쁜 듯"…군사회의·연락소 정상 진행
입력 : 2018-09-12 17:42:41 수정 : 2018-09-12 17:42:4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전·경호·통신·보도 문제를 논의할 고위급 실무회담이 이르면 13일 열린다. 청와대는 준비 시간이 부족한 만큼 압축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 고위급 실무회담은 오늘까지는 진행이 되지는 않을 것 같다”면서 “아직 확정되진 않았지만 이르면 내일(13일)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초 지난 주 대북 특별사절단이 북측과 합의한 실무회담 날짜는 이번 주 초였다.
 
청와대는 의전을 담당하는 북측 실무진이 ‘9·9절 행사’(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식)에 전념하느라 회담에 나서지 못하는 걸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 별도 의전이 필요하지 않은 남북 군사실무회담(13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14일) 등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다른 관계자는 “남북 실무진이 올해 2차례나 정상회담을 하면서 호흡을 맞춰왔고, 전통문 등을 통해 필요한 사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회담 준비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00명 수준인 정상회담 방북단 구성과 관련해 “방북단 규모가 크지 않아 많은 분들을 한꺼번에 모시고 가기 어렵다”면서도 “상징적인 분들에 대해서는 같이 가는 걸로 생각한다. 경제계 인사들도 포함될 것이고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의 국회 방북동행 일방적 제안 논란’에 대해서는 “지난 8월16일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남북 국회, 정당간 교류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었다”며 “당시 대통령의 의사를 국회 예우 차원에서 임종석 비서실장이 공식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평양 정상회담에 공식초청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