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해고자 복직 극적 합의…대통령 발언 이후 급물살
입력 : 2018-09-14 12:43:15 수정 : 2018-09-14 12:43:15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복직 문제에 합의하면서 해고자들이 10년만에 일터에 복귀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쌍용차 해고자에 대해 언급한 후 합의가 빠르게 진행됐다.
 
쌍용차 노사와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고자 119명 전원 복직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2015년에 복직에 대한 합의가 있었지만 당시에는 경영 상황이 악화되면서 복직 시점을 확정할 수 없었다"면서 "현재도 시장 여건은 불확실하지만 올해 신차들이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내년까지 해고자 복직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 합의했다"고 말했다.
 
홍봉석 노조 위원장은 "쌍용차 사태로 촉발된 노사 간 불신이 한 번에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서로 신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쌍용차 사태는 사회적 갈등의 대명사였지만 이제 갈등을 치유하고 새로운 도약으로 바뀔 수 있도록 노사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쌍용차 노·노·사·정 4자 대표자들이 14일 기자회견에서 해고자 복직 문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왼쪽부터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 최종식 쌍용차 사장, 홍봉석 노조 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사진/쌍용차
 
이번 노사 합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 해결을 언급했던 점도 영향을 미쳤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초 인도 방문 일정 중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을 만나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는 노사 간 합의가 이뤄졌다"면서 "하지만 여전히 남아있는 부분이 있어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인도 방문 중 해고자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면서 "쌍용차 사태 이후 사망자가 30명에 이르면서 더 이상 문제 해결을 늦출 수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점도 합의가 빠르게 이뤄진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쌍용차 사태는 2009년 1월 당시 쌍용차의 대주주였던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쌍용차의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같은해 2월 법원은 쌍용차에 대해 회생절차 개시를 결정했고 4월 사측은 2646명의 구조조정안을 발표했다.
 
노조는 사측의 구조조정에 반발해 5월말 평택공장을 점거하고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측도 평택공장 직장폐쇄 조치를 하고 976명의 정리해고를 단행했다.
 
이후 2011년 3월14일 회생절차가 종료됐고 그해 11월 인도 마힌드라 그룹에 매각됐다. 2015년 12월에는 노사가 해고자의 단계적 복직에 합의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그동안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2013년 무급휴직자 454명 전원 복직에 이어 2016년 2월 40명, 지난해 4월 62명, 올해 3월 26명 등 세 차례에 걸쳐 희망퇴직자와 해고자의 복직을 시행해왔다"면서 "사회적 대화를 통해 해고자 문제를 종결하게 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