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 '선거제 개편 20일 합의' 무산
민주·한국 "의원정수 확대 반대"…22일쯤 각당 입장 정리할 듯
입력 : 2019-01-17 15:54:55 수정 : 2019-01-17 16:03:4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오는 20일 합의를 목표로 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선거제 개편 합의안 마련이 어려워졌다. 여야는 22일까지 각 당의 입장을 정리하고 이달말까지 합의안 도출을 위한 재협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정개특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17일 정치개혁 제1소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다음주까지는 어떤식으로든 각 당이 자기 당 의견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을 정리해서 이야기하자고 말했다"며 "주요 야당은 여당이 이 문제의 책임있는 논의를 주도해야 한다는 점을 들어 여당안을 내놓으면 입장을 얘기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정개특위는 매주 최소 2차례 이상 회의를 했지만 연동형 비례제 도입 여부와 의원정수 확대 문제와 관련해 여전히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특히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고강도 국회 개혁과 의원 특권 내려놓기 방안까지 내놓으며 의원정수 확대 필요성을 역설했지만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의원정수 확대에 여전히 부정적이다.
 
다만 민주당의 경우 의원정수 증원에는 부정적이지만 지역구 28석을 줄여 비례대표 숫자를 늘리자는 안을 제안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연동형 비례제, 의원정수 확대 모두 반대 입장을 노골적으로 밝히고 있다. 바른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책임 있는 자세로 분명한 대안을 조속히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개특위는 오는 22일 소위를 열어 각 당의 진전된 개혁안을 두고 다시 한번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24일에는 정개특위 전체회의를 열고 지금까지 소위에서 진행된 논의들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진다. 정개특위 논의가 2월로 미뤄질 경우 추가로 의사일정도 이날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정치개혁 제1소위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