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그랩, JV 설립…1분기 중 싱가포르서 내비게이션 출시
입력 : 2019-01-30 09:13:09 수정 : 2019-01-30 10:22:51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텔레콤과 동남아 최대 차량 공유 기업 '그랩'이 함께 지도·내비게이션 사업을 추진한다. 양사는 30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조인트벤처(JV) '그랩 지오 홀딩스'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과 앤서니 탄 그랩 최고경영자가 30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SK텔레콤 본사에서 조인트벤처 설립 협약을 맺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그랩 지오 홀딩스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제럴드 싱 그랩 서비스총괄이 최고경영자(CEO)를, 김재순 SK텔레콤 내비게이션 개발셀장이 CTO(최고기술경영자)를 맡는다. SK텔레콤은 지난 17년간 자사의 지도 서비스 T맵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신제품 개발부터 제품 사업화까지 전체 기술의 방향과 개발 전략 등을 담당한다. 
 
지난 2012년 설립된 그랩은 싱가포르·필리핀·태국 등 8개국 336개 도시에서 택시·오토바이·리무진 등을 운영하는 동남아 최대 차량공유서비스 기업이다. 현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수는 누적 기준 1억3500만건이다. 글로벌 차량 공유 기업 중 중국의 디디추싱과 미국의 우버에 이은 3위다. 
 
그랩 지오 홀딩스는 1분기 중 싱가포르에서 사용할 수 있는 T맵 기반의 그랩 운전자용 내비게이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용 내비게이션은 그랩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경로를 안내하고 차량정체 등 도로상황도 알려준다. 
 
SK텔레콤은 차량 및 도로 정보, 교통현황 등을 분석하는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과 초정밀 위치 측위 솔루션 등 T맵의 핵심 기술력과 인프라를, 그랩은 동남아 각국의 차선과 신호등, 지도 데이터를 제공한다. 그랩 지오 홀딩스는 해당 내비게이션을 싱가포르의 그랩 공유 차량 운전자들에게 우선 서비스한 후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베트남 등 동남아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향후 그랩의 차량 공유 사업과 JV의 내비게이션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내 신규 B2B(기업간거래) 사업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JV의 설립은 동남아 지역의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방식에 큰 임팩트와 변화를 주는 출발선이 될 것"이라며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에서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