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선거제 개혁, 비상한 결단 필요한 시기"
입력 : 2019-02-18 15:49:07 수정 : 2019-02-18 15:49:07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18일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 "이번주 중 국민이 납득할만한 방안이 제시되지 않고, 자유한국당이 여전히 선거제도 개혁을 외면한다면 정치권이 비상한 결단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성대표성 확대를 위한 연동형 비례대표 도입 촉구 여성단체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헌법개정여성행동 10개 단체 대표자와 간담회를 갖고 "국회의장님과 함께 방미했던 여야 지도자들이 모두 국내에 들어왔기 때문에 선거제도 개혁 논의방안이 제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선거제도 개혁은 올해가 라스트 타임이다.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거제도 개혁을 마무리해달라고 한 시한이 2월15일"이라며 "국민의 원성이 자자함에도 불구하고 국회를 계속 공전시키고 있는 무법 시대를 더는 지속해서는 안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 대표 선거 이후에나 논의가 가능하다 얘기했지만 암만 귀를 씻고 들어봐도 당권 주자 중 (선거제도) 개혁을 입에 올리는 것을 못봤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은 보수혁신은 커녕 역사를 왜곡하고 국민을 모독하는 극우세력의 나팔소리만 가득한 게 아닌가 싶다"며 "이런 자유한국당을 인내하면서 과연 우리가 미래로 갈 수 있을지, 또 선거제도 개혁이 가능할지 심각하게 회의를 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심 의원은 "주초에 야3당도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된 논의가 예정돼 있다"며 "빠른 시간 내에 선거제도 개혁을 어떻게든 이룰 수 있는 길을 찾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