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대한상의, 남북경협 주도해달라"
박용만 회장과 오찬…국회·대한상의 간담회 정례화하기로
입력 : 2019-02-28 15:31:07 수정 : 2019-02-28 15:31:0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8일 남북경협과 관련해 "북핵 위기 국면의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이제 평화가 정착되면 코리아 프리미엄이 될 것"이라며 "대한상의에서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주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및 전국상공회의소 회장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평화가 곧 경제인 시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66시간 동안 기차로 중국을 종단해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했다"며 "그 여정이 곧 우리 경제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북한과 단절된 상황에서 우리는 섬나라"라며 "한반도 평화가 정착되고 북한이 문호를 열면, 우리는 대륙으로 연결된다. TSR(시베리아횡단철도), TCR(중국횡단철도) 등 육상은 물론 해상의 큰 길목에서 우리는 세계 물류와 무역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재계의 어려움이 크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 사전에 전해주신 경제계의 건의 내용은 마음을 무겁게 했다"면서 "국회가 신속하게 정상화하고 규제를 해소하는 민생경제 입법에 최선을 다하게다는 다짐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최근 세계적으로 경기가 좋지 않으며 수출위주 국가인 한국은 특히 더 어려운 상황이 올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면서 "법과 제도를 알맞게 바꿔 기업들의 혁신의지가 좌절되지 않도록 국회에서도 노력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문 의장과 박 회장은 대한상의와 국회 간 간담회를 정례화 하는 데 합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 참석자들이 28일 국회 사랑재로 입장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