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어린이집·유치원·학교, 대용량 공기정화기 지원 강구"
미세먼지 대책 긴급지시…"비상한 조치가 정부 책무"
입력 : 2019-03-05 19:46:02 수정 : 2019-03-05 19:46:2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에 대용량 공기정화기를 지원을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부터 50분동안 조 장관으로부터 미세먼지 대응방안과 관련한 긴급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의 요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때는 정부가 장기적인 대응책에만 머물지 말고 즉각적으로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며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조치를 취하는 게 정부의 책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공기정화기를 설치하고는 있으나 너무 용량이 적어서 별 소용이 없는 곳이 많다"며 "대용량의 공기 정화기를 빠르게 설치할 수 있도록 공기정화기 보급에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차량운행 제한, 석탄발전 상한제약, 미세먼지 배출시설의 가동시간 조정 등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살수차 운행 확대 등 당장 시행할 수 있는 긴급조치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한시적 전기료 인하를 검토하고 있는 보도와 관련해선 "검토된 바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미세먼지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