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988년 외교문서 공개…KAL기폭파·88올림픽 비화 등
25만여쪽 비밀해제…전두환 정권, 1987년 대선 전 김현희 서울행에 안간힘
입력 : 2019-03-31 15:12:56 수정 : 2019-03-31 15:12:56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전두환 정권이 1987년 11월29일 발생한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을 대선(1987년 12월16일)에 이용하기위해 범인 김현희를 국내로 데려오려고 시도한 정황이 당시 외교문서를 통해 재확인됐다.
 
외교부는 31일 1987~1988년에 생산된 외교문서 1620권(25만여쪽)을 원문해제(주요 내용 요약본)와 함께 일반에 공개했다.
 
우선 KAL기 폭파사건 관련, 박수길 당시 외교부 차관보는 김현희를 체포한 바레인에 특사로 파견돼 관계자들과 만난 후 "늦어도 15일까지 (김현희가 한국에) 도착하기 위해서는 12일까지는 바레인 측으로부터 인도 통보를 받아야 한다"고 본국에 보고했다. '늦어도 15일까지'라는 표현은 그 다음 날 있을 대선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또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당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사회주의 국가들의 대회참가 명분 제공을 목적으로 북한이 수용하지 않을 것을 예상하고 올림픽 '남북 분산개최'를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를 주장하던 북한은 중재안을 수용하지 않았고, 결국 서울올림픽은 소련과 중국 등 사회주의 국가들이 대거 참여한 사상 최대 규모로 진행될 수 있었다.
 
한편 외교부가 이날 공개한 외교문서 원문은 외교사료관 내 '외교문서열람실'에서 열람 가능하다. 외교부는 1994년부터 26차에 걸쳐 총 2만6600여권(약 370만쪽)의 외교문서를 공개해 왔다.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지난해 7월29일 열린 '88 올림픽과 서울' 특별전을 찾은 관람객이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