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직장에서도 '나혼자 산다'"
10명 중 8명 "아웃사이더 증가는 긍정적"
입력 : 2019-04-10 11:04:21 수정 : 2019-04-10 11:04:26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 절반 가까이가 '아웃사이더'를 스스로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422명에게 직장 인간관계를 설문해 1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48.6%는 자신을 ‘자발적 아웃사이더’라고 답했다.
 
스스로를 자발적 아웃사이더로 생각하는 비율은 남성(47%)보다는 여성(50%)이 근소하게 높았다. 세대별로는 30대가 50.3%로 가장 높았고, 이어 40대(49%), 20대(47.7%), 50대 이상(38.1%) 순이었다.
 
자발적 아웃사이더의 길을 선택한 이유로 ‘업무만 제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해서’(51.2%, 복수응답)와 ‘관계나 소속감에 크게 연연해하지 않아서’(51.2%)가 동률로 공동 1위였다. 업무 외 시간은 개인 영역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강해진 것이다. 계속해서, ‘나만의 시간이 더 중요해서’(44.9%), ‘잡담, 경조사 등 불필요한 일에 시간 뺏기기 싫어서’(41%), ‘인간관계에 지쳐서’(37.1%), ‘워라밸을 지키기 위해’(32.7%) 등의 이유가 있었다.
 
‘자발적 아싸’ 행동이 실제 직장생활에도 긍정적이다(62.9%)라는 의견이 많았다. 그 이유로는 ‘내 생활시간을 확보 할 수 있어서’(66.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 밖에 ‘인간관계로 스트레스 받을 일이 없음’(59.7%), ‘눈치 안 보고 할 일만 하면 됨’(54.3%), ‘업무성과 및 목표에만 집중할 수 있음’(30.2%), ‘불필요한 일을 시키지 않음’(27.1%)의 의견이 있었다.
 
응답자의 69.2%는 요즘 직장에서 ‘자발적 아싸’ 문화가 증가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현상이 증가하는 이유로는 ‘개인주의 성향이 강해져서’(59.2%, 복수응답)라고 생각하는 이들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인간관계 부담을 줄이고 싶은 사람들이 많아서’(57.5%), ‘퇴근 후 자기 시간을 갖기 위해서’(52.7%), ‘평생직장의 개념이 약해 소속감이 희미해져서’(44.9%)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자발적 아싸 문화 증가’ 현상을 긍정 평가했다.
 
한편, 직장 내 인싸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직장인은 그 이유로 ‘소속감과 관계형성을 중요하게 생각해서’(54.8%, 복수응답), ‘사내 정보 파악이 쉬워 업무에도 도움이 돼서’(41.5%), ‘직장생활에 활력소가 되기 때문에’(36.9%), ‘인맥 확보 등 대인관계를 넓히려고’(36.4%) 등이라고 밝혔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