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지난해 매출 4972억…전년비 40% 증가
영업손실 전년비 7% 커진 1255억…"오픈마켓 사업 확대 위한 투자 증가"
입력 : 2019-04-12 17:19:57 수정 : 2019-04-12 17:19:57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티몬은 지난해 매출이 4972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40% 성장했다고 12일 공시했다.
 
티몬의 연도별 매출실적 및 증가율 그래프. 사진/티몬
 
티몬의 2018년 매출 성장률은 온라인 유통업체 평균 성장률의 두 배 이상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8년 온라인 유통업체 평균 성장률은 15.9% 였다. 티몬은 이 같은 고성장의 요인으로 큐레이션 쇼핑의 새로운 모델인 '타임커머스'의 성공, 그로서리를 포함한 직매입 사업의 안착, 이를 기반으로 한 충성도 높은 고객 등을 꼽았다.
 
특히 올해 큐레이션딜 사업은 매출 2460억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36% 성장이며, 영업손실은 지난해 4분기 기준 전년 대비 7% 감소해 수익 동반 성장의 기틀을 마련했다.
 
티몬은 지난해 상반기 몬스터딜, 단하루 등 컨셉이 있는 매장 개념의 큐레이션을 도입했다. 하반기부터는 매 시간 새로운 콘텐츠를 원하는 고객의 눈높이에 맞추어 ‘티몬데이’, ‘타임어택’, ‘1212타임’, ‘티몬 균일가’ 등 타임커머스 매장을 개발했다. 쇼핑 컨텐츠의 전달 측면에서도 ‘TVON Live’ 등의 매장을 활용해 동영상과 라이브쇼와 같은 콘텐츠로 호응을 얻었다. 
 
실제로 고객들의 방문 빈도도 늘었다. 지난 2017년 말 티몬 고객들은 평균적으로 5.5일에 하루 티몬 앱을 켰지만, 지난해 말에는 3.5일에 하루 티몬 앱을 방문했다. 또한 직전 12개월간 매월 1회 이상 구매하며, 월 10만원 이상을 지출하는 고객이 지난해 말 40만명으로 집계돼 전년 대비 33% 성장했다. 이재후 티몬 대표는 “고객 분들이 매 시간 새로운 상품, 조건, 큐레이션에 대한 기대감에 자주 앱을 찾으면서 충성도 높은 고객 기반이 형성됐다"라며 "이는 더 좋은 상품, 조건, 큐레이션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구조가 확립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오픈마켓 부문 역시 진출 1년 만에 등록 상품 수가 2500만개로 성장했다. 미디어 커머스 분야에서는 모바일 생방송 ‘TVON Live’가 지난해 방송 500회를 돌파했다. 이 중 방송 시간 동안 1억원의 매출을 넘긴 딜이 40여건에 달했다. 최고 4억원을 돌파한 딜도 나오는 등 월 거래액 100억을 상회하는 효과 좋은 채널로써 고객과 파트너사의 호응이 높아지고 있다. 직매입 사업 역시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모바일 장보기 시장 확대에 힘입어 매년 40%가 넘는 고속 성장을 했다.
 
한편 티몬의 영업손실액은 전년 대비 7% 정도 커진 125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액이 소폭 늘어난 이유는 오픈 마켓 사업 확대를 위한 기술 투자 및 사업 조직 확대 등 IT 개발 비용 등의 투자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또한 미디어 커머스 방송 편성을 위한 제작 스튜디오 설립을 포함해 설비 투자와 운영 인력 확보, 하반기 런칭 예정인 C2C 방송 플랫폼 개발 등에서도 선제 투자가 이뤄졌다. 장기적 관점에서 식품, 생활, PB 매입 역량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물류 인프라 구축 관련 투자 역시 발생했다.
 
이 대표는 “2018년은 독보적인 타임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한 인프라 투자를 병행 하면서 빠른 성장을 달성한 해였다"라며 "라이브 플랫폼 구축, 오픈마켓 런칭, 표준 API 완비 등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선제적 기술 투자를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이머 "2019년은 타임 커머스 선두 위치를 공고히 하면서 수익 동반 성장의 기틀을 만들 것이다”라고 의지를 전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