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정부 상식 파괴해, 몰염치에 몰상식"
문 대통령에게 '인사실패' 대국민사과와 책임자 경질 요구
입력 : 2019-04-14 18:55:53 수정 : 2019-04-14 18:55:5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최근 장관·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잇단 부적격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정부는 상식을 파괴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사과와 인사 책임자 즉각 경질을 요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은 계속된 인사 실패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인사 책임자를 즉각 경질하라. 그것이 상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부동산투기를 일삼는 장관후보자, 주식거래가 일상화된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국민 앞에 자랑스럽게 내세우는 몰염치"라면서 "야당의 의견을 마치 비웃고 놀리듯 무시해버리고, 민심의 경고도 묵살하면서 장관 임명을 강행하는 몰상식"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황 대표는 "'상식 없는 상식'만을 이야기하는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아집에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면서 "국민이 '달'을 가리키면 달을 봐야 한다. 지금 상식은 어디에 있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양호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