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품질에 전사 역량 집중…이달 커버리지맵도 공개
하현회 부회장 "고객 지적 수용해야"…EN-DC·빔포밍 기술 적용
입력 : 2019-04-21 09:00:00 수정 : 2019-04-21 09: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가 5세대(5G) 통신 품질 업그레이드에 전사 역량을 집중한다. 5G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을 위해 커버리지 맵도 공개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서울 용산 사옥에서 네트워크·단말·영업·전략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품질안전보안 관리 위원회'를 열고 5G 품질향상 방안을 마련, 즉시 실행해 달라고 21일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5G 초기 미흡한 사항에 대한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고객과 진솔하게 대화해야 한다"면서 "지금은 최고의 5G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기회이자 위기일 수 있는 5G 시대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네트워크·서비스·콘텐츠 저변을 꾸준히 넓혀 나가 U+5G가 가장 우수하다는 고객 신뢰를 얻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광주광역시 북구 중흥동에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한 최적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이달 중 자사 홈페이지에 5G 서비스 커버리지 맵을 공개한다. 앞서 KT와 SK텔레콤이 커버리지 맵을 전면 공개, 진척상황을 알리며 음영지역을 줄여가고 있다. LG유플러스도 고객이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합리적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커버리지 맵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5G 품질 향상을 위해 5G와 롱텀에볼루션(LTE)을 결합하는 EN-DC(E-UTRA NR Dual Connectivity) 기술을 5G 네트워크에 순차 적용한다. 현재 5G 스마트폰에서 5G 네트워크를 이용하도록 하고 있으나 EN-DC를 적용하게 되면 5G와 LTE 두 개의 망을 동시에 사용해 5G 이용 속도에 LTE 속도가 더해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이 기술 적용으로 5G 서비스 제공 속도가 평균 100~200Mbps 이상 증가하고, 5G 스마트폰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1.5배 이상 연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동시에 커버리지와 가입자 수용용량을 높이기 위해 시범 운영 중인 5G 핵심기술 빔포밍과 MU(Multi User)-MIMO를 전국 5G 네트워크에 적용키로 했다. 빔포밍은 5G 전파 신호(빔)를 원하는 곳에 선택적으로 전달하는 기술이고, MU-MIMO는 하나의 기지국에서 5G 신호를 동시에 여러 스마트폰에 전송하는 기술이다. 이들 기술을 적용하면 동시에 여러 사용자들이 동시에 몰리는 프로야구 경기장이나 강남역 등 인구밀집 지역에서도 속도 저하 없이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5G 서비스 알리기에도 적극 나선다. LG유플러스 용산사옥과 여의도에 위치한 LG트윈타워 1층 로비에 임직원과 방문고객을 위한 5G 전시관을 운영한다.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 U+VR·AR·게임 등 B2C 서비스와 스마트 드론·지능형 CCTV·자율주행 자동차·스마트팩토리 등 B2B 서비스를 소개한다. 특히 LG유플러스 용산사옥 LED 미디어월에서는 하루 2~4회씩 전문 프리젠터가 U+5G로 변화하는 개인의 일상을 생생하게 설명하는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어 5G에 대한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용산사옥의 5G 체험 전시관은 6월17일까지 운영하고, 22일에 개관하는 LG 트윈타워는 5월17일까지 운영된다. 관람을 원하는 고객은 별도의 예약 절차 없이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방문하면 되고, 체험 전시관에서 상시 근무하는 프로모터와 함께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