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한국형TDF, 출시 3주년…수탁액 '5500억 돌파'
변동성 관리 강점에 수익률, 20% 초과 달성
입력 : 2019-04-22 14:55:40 수정 : 2019-04-22 14:55:49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한국형 타깃데이트펀드(TDF)’시리즈가 22일 출시 3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4월21일 출시해 국내 TDF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삼성 한국형TDF는 지난 19일 기준 수탁고 5500억원을 돌파하며 투자자들의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
 
회사 측은 삼성 한국형TDF 성장의 주 요인으로 수익률과 변동성 관리를 꼽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8개 시리즈 상품 라인업 중 ‘삼성 한국형TDF2045’ 펀드는 설정 후 지난 3년간 21.93%의 성과를 냈다. 
 
또 이 펀드의 설정일인 지난 2016년 4월21일부터 2019년 4월19일까지 일별로 투자자들의 예상수익률 분포도를 살펴보면 평균 수익률 9.06%를, 가장 높은 성과를 거둔 투자자는 26.44%의 수익률로 나타났다. 10% 이상의 수익을 낼 확률은 총 투자자 중 38%에 달했으며, 원금 손실을 본 투자자는 전체의 확률은 4%에 그쳤다.
 
연금에 특화된 초장기 투자상품인 만큼, 변동성을 최소화한 운용 노하우도 삼성 한국형TDF의 강점이다. '삼성 한국형TDF 2045 펀드'의 표준편차는 최근 2년 8.79%를 기록했다. 펀드의 표준편차는 대표적인 위험 지표로 표준편차가 클수록 높은 위험도를 나타낸다. 
 
사진/삼성자산운용
 
삼성 한국형TDF는 미국 캐피탈그룹의 13개 펀드에 분산투자한다. 미국, 유럽, 이머징마켓 등 전 세계 70여개국, 1200여개 글로벌 주식과 채권에 투자해 연금투자 상품으로서의 낮은 변동성을 유지한 채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로 인해 출시 이후 지속적으로 규모가 커졌다. 펀드 출시 1년 만인 지난 2017년 4월 수탁고 1000억원을 넘어섰고, 2018년 1월엔 3000억원을, 같은해 10월엔 5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매 분기말 잔고 기준으로 출시 이후 한 번의 자금 유출 없이 순증했다. 또한 총 수탁고 5511억원 중 증권사 약 2666억원, 은행 약 2296억원, 보험사 및 기타 판매사 약 549억원 등 판매 채널별 수탁고도 고르게 증가했다.
 
오원석 삼성자산운용 연금사업본부 마케팅장은 "3년 전 삼성 한국형TDF를 출시하면서부터 판매 채널과 투자자께 연금자산 투자에 있어 TDF의 필요성을 설파하려 노력해왔다"면서 "작년 11월 이 상품이 근로복지공단에서 선정한 퇴직연금 대표상품에 채택되는 등 하나씩 결실을 맺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자산운용은 회사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삼성 한국형TDF 출시 3주년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참여방법은 22일에 발행되는 콘텐츠에 ‘자신만의 3주년’에 대한 에피소드를 댓글로 달면 된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자산운용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항섭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