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5G 품질 두달 내 안정"
입력 : 2019-04-22 17:08:39 수정 : 2019-04-22 17:08:48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2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열린  행복 커뮤니티 론칭 세리머니 직후 5세대(5G) 통신 네트워크 품질 안정 시기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두 달 안에 가능할 것"이라며 "최대한 빨리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2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행복 커뮤니티 론칭 세미나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앞서 박 사장은 지난 10일 긴급 임원회의를 열고 5G 품질 및 서비스 완결성을 높이는 데 전사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박 사장은 최근 논란이 된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에 대해서는 시장이 견제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괜찮았다"면서 "(글로벌 기업들이) 삼성을 어느 정도 견제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했다. 
 
자사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박 사장은 "컴캐스트랑 협업하다 보니 이쪽 진영이 넷플릭스와 각을 세우고 있는데, 외국계 진영들에서 많은 컨택이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