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산은 채권단 아시아나에 1.6조 투입"
산업경쟁력장관회의…"자본 확충해 유동성 해소"
입력 : 2019-04-23 08:34:18 수정 : 2019-04-23 08:34:25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 방안에 대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총 1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회사의 영업 상황이 양호하고 대주주가 인수합병(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 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이 고려됐다""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영구채 매입 5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등 총 1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도 수익성 낮은 노선의 폐쇄 등 경영개선 노력과 함께 올해 안에 체결을 목표로 M&A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이번 사태의 핵심은 신뢰였다""감사의견 논란에 따른 신뢰 훼손이 사태의 시작이었고 신뢰할 만한 자구안 마련이 문제 해결의 기초를 제공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자구안의 착실한 이행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 조기에 경영 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이해관계자와 관련 기관 등의 적극적인 협조와 노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