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추경)도로·철도·주거 안전에 9243억원, 포항 도시재생에도 투입
전체 추경 약 14%, SOC 유지보수 부분 예산 2463억원 '역대 최고'
입력 : 2019-04-24 09:00:00 수정 : 2019-04-24 09: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전체 추가경정예산안의 약 14% 수준인 9243억원이 도로와 철도 그리고 주거안전망 등에 쓰인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전체 예산 중 미세먼지 및 안전분야에 약 1843억원을 우선 투입하는 내용의 부처 추경안 내용을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추경을 통해 미세먼지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노후 일반철도 역사의 공조시설을 개량하고 국도터널 청소횟수를 연 2회에서 4회로 늘린다. 다중 이용시설의 공기 질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또 친환경 교통수단인 전기 저상버스 288대를 추가 도입하고, 고속도로에 수소충전소를 최대 13기까지 확대 구축한다. 도로포장 시에는 미세먼지 발생이 적은 친환경 포장물질인 중온아스콘을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취약계층의 안전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노후 공공임대주택의 LED등과 노후 승강기를 개선하고 복지관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한다.
 
전국의 노후화된 SOC도 유지보수 한다. 이를 위해 총 2463억원을 투입해 보행자나 자전거 교통사고가 발생한 지점에 미끄럼방지포장, 최고제안속도 하향 표지판,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하고 포트홀에 대비해 노후포장 190km 구간을 보수 공사한다.
 
열수송관 폭발 등 지하매설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하시설물 644km 구간을 전산화하고, 공동구 설치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역별 공동구 로드맵을 마련한다.
 
일자리 분야에는 총 1703억원을 투자한다. 우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총 1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신규펀드에 250억원을 배정하고, 8대 신산업 육성을 위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구축한다. 이를 위해 12개 지자체에 총 72억원을 지원하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인 C-ITS 시범사업의 보안인증체계를 조기에 구축한다.
 
나아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위험구간 개량 등 기존의 국도 19곳과 국도대체우회도로 4곳의 건설사업에 속도를 낸다.
 
포항 지진피해 대책에는 총 209억원 사용해 포항흥해 특별재생사업 국고보조비율을 70→80%로 상향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일반국도 2곳에 160억원을 지원한다.
 
끝으로 주거안전망 확충에는 3025억원을 투입해 신혼부부의 주거안정을 위해 교통 및 거주여건이 좋은 역세권 도심지역에 시세보다 저렴한 매입임대 주택 2123호를 추가 공급할 방침이다.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019년도 추가경정예산 당정협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