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G20서 시진핑 만날 것…추가 관세부과, 아직 결정안해"
입력 : 2019-05-14 08:50:07 수정 : 2019-05-14 08:50:07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달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를 만나 회담하기 전 기자들에게 "우리(미중 정상)는 G20에서 만날 것"이라며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언급했던 32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 관세부과에 대해서도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며 여지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를 10일부터 현행 10%에서 25%로 올리고, 아직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있는 32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해서도 25%의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의 대중 관세인상에 맞서 중국도 내달 1일부터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최대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맞대응에 나선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한 발 물러선 모양새다.
 
미중 양국은 인상 관세율 적용 시기도 내달 초로 여유를 두며 시간을 번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시작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