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모친상…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불참
입력 : 2019-05-22 09:25:56 수정 : 2019-05-22 09:25:5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모친상을 당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불참하게 됐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자신의 팬클럽인 '시민광장' 회원들에게 보낸 글을 통해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 차례 표현하셨다"며 "다시는 어머니의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 없다"며 "슬프거나 아프지 않다. 마음 속으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 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적었다. 또한 "위로 말씀과 마음의 인사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기로 하자"고 했다.
 
유 이사장 모친 빈소는 일산병원 8호실에 차려진다. 발인은 24일 오전 6시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해 10월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 사무실에서 열린 이사장 이·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