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올해 성장률 2.6%→2.4% 하향…잠재성장률 '하회'
내년 성장률 2.6%→2.5%…"수출의 기여도 낮아져"
입력 : 2019-05-22 12:00:00 수정 : 2019-05-22 12:00:0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 2.6%에서 2.4%로 낮춰 잡았다. 내년 또한 0.1%포인트 내린 2.5%로 예측했다. 이는 잠재성장률 전망치인 2.6~2.7%를 하회 하는 수준으로 우리나라 경기 부진에 대해 경고음이 더 커지고 있는 셈이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 2.6%에서 2.4%로 낮춰 잡았다. 사진/뉴시스
 
22KDI'2019년 상반기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투자 위축을 중심으로 내수의 증가세가 둔화되는 가운데 수출이 감소하면서 전반적인 경기가 부진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올해 내수와 수출이 모두 위축하면서 2.4% 성장할 것 이라는 예상이다. 내년에는 완만하게 회복되면서 2.5% 내외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현욱 KDI 거시경제연구부장은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것은 예상보다 세계경제 상황이 빠르게 둔화되면서 수출 부분에서의 성장 기여도가 낮아진 것이 가장 큰 요인"이라며 "수출이 떨어지면 내수도 영향을 받는데 내수 위축은 또 다시 수입을 감소시키는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망에서 KDI는 올해 취업자 수 전망치는 종전(97000)보다 늘어난 20만명 내외로, 내년에는 10만명 중반 수준의 증가폭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김현욱 부장은 "최저임금 인상과 주52시간 근무 등의 영향을 지난 전망 때 과도하게 봤고 고용 위축의 영향을 작년 6~8월 수치만 갖고 과하게 잡은 부분이 있었던 것 것 같다""최근 나타나고 있는 정책효과들이 취업자수 증가를 유발하고 의료 및 보건복지 서비스 취업자 증가세, 농림어업 취업자 수 증가폭 등을 고려해 수정했다"고 말했다.
 
KDI는 다만 노동시장 정책 변경에 따른 단기적 부작용을 하방 위험으로 간주했다.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등 노동시장정책의 부작용으로 성장세가 둔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