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지명직 최고위원·당직 임명 철회 등 퇴진파 요구 거부
입력 : 2019-05-22 11:53:07 수정 : 2019-05-22 11:53:0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2일 옛 바른정당 출신 최고위원 3명이 요구한 지명직 최고위원·주요 당직 임명철회 등 5개 안건 상정을 모두 거부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정당 출신 최고위원들이 의결을 요구한 5개 안건에 대해선 "상정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임시최고위원회의는 지난 20일 손 대표가 주요 당직 인선을 강행하자 이에 반발한 바른정당 출신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이 소집을 요구해 열렸다. 이들 최고위원은 안건 상정을 요구하며 손 대표의 퇴진을 압박하고 있다.  
 
최고위 소집 안건은 △협의 없이 지명된 최고위원 2인에 대한 임명철회 건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임명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임명철회건 △당헌에 규정되어 있는 '최고위원회와 협의'의 조항 중 협의 주체인 '최고위원회'는 '최고의원들 의결정족수 이상 참석한 회의 기준'이라는 유권해석건 △4월3일 보궐선거 당시 바른정책연구원 의뢰 여론조사 관련 자금유용과 관련된 당내특별조사위원회 설치건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의 발언에 대한 당내 진상조사위 설치건 등이다.
 
이에 손 대표는 5가지 안건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지명직 최고위원 2인 임명철회와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임명철회건은 당헌과 유권 해석 등을 해 하 최고위원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내 정치적 행위를 법정으로 가져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 적 있지만, 법원의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논의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4·3 보궐선거 여론조사와 관련한 특위 설치는 이미 당내 독립기구인 당무 감사위원회에서 당무 감사를 요구한 만큼 감사 결과를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이미 사실무근이라고 말한 바 있다"며 "우리당이 박 의원에 관한 조사를 하는 것은 불가능할 뿐 아니라 정치인의 발언을 최고위에서 일일이 문제 삼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임시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