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국 지방 상생 위해 2403억원 투자
인적·정보·물자 교류…세 분야 36개 사업 추진
입력 : 2019-05-22 13:05:44 수정 : 2019-05-22 13:05:44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가 서울과 지역 간 양극화·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해 29개 기초자치단체와 상생을 선언하고, 2403억여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시는 22일 '서울시 지역상생 종합계획'을 발표하며, 인적·정보 물자 교류 등 세 분야 총 36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5대 주요 사업은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지방 취·창업 지원 △귀농·귀촌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서울-지방 간 문화·예술 분야 교류 △서울의 혁신 기술과 제도 공유 △지역상생 거점(복합공간) 확대다. 
 
창업모델은 지방에서 취·창업을 꿈꾸는 서울 청년들을 발굴하고 지원한다. 연간 100명의 청년(만 19세~39세)을 선발해 창업자원 조사부터 아이디어 구체화, 인큐베이팅까지 단계별로 지원한다. 선발된 팀은 사업비로 연 2000~5000만원을 지원받는다. 농산촌 창업에서 벗어나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마케팅·유통, 지역 재생 마을 활성화 분야를 지원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또, 고용모델로 연간 200명 내외를 선발해 지방도시의 소셜벤처, 사회적 기업, 마을기업과 연계해 일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