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구미 이어 '밀양형 일자리' 추진
2024년까지 3500억원 투자…500여명 직접고용 기대
입력 : 2019-06-10 17:23:43 수정 : 2019-06-10 17:25:3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노사민정이 함께 만드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이 '광주형', '구미형'에 이어 경남 밀양에서 추진된다.
 
박건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광주형 일자리 이후 1~2건의 상생형 지역일자리를 추진하고 있다"며 "경남 밀양형 일자리 프로젝트가 상당히 가시화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르면 6월전에는 추가로 상생형 일자리가 나올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상생형 일자리는 지역 경제주체인 노사민정(노조·기업·민간·정부)이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적정 근로조건과 노사관계 안정, 생산성 향상, 원하청 개선, 인프라 복지 협력을 도모하며 신규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밀양형 일자리는 창원·부산·김해 등에 소재한 30개 뿌리기업이 참여하는 형태로 경남 밀양시 하남 일반산업단지 내(진해 마천공단에서 이전)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경상남도는 지역 뿌리 기업의 입지 문제를 해결하고 신규투자를 창출해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경남은 이를 통해 2024년까지 3500억원 이상의 직접투자와 500여명의 직접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남 일반산단은 2006년 1월에 주물 관련 업체 42개 기업이 밀양·하남 기계·소재공단 사업 협동조합 설립 인가를 받은 후 같은해 3월부터 조합과 하남 산단 입주 예정 업체들의 협약 체결을 통해 추진됐다. 하지만 환경피해를 우려하는 지역 주민들의 주물단지 조성 반대 집회로 공사 진행과 중단이 반복되면서 산업단지 조성이 장기화했다.
 
특히 주민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 마무리 단계에 와 있었지만 경기 불황과 산업단지 조성 장기화에 따른 이전비용 부담 가중 등으로 분양권 반납과 투자를 확정하지 못하는 업체가 증가해왔다. 또 주물산업 특성상 충분한 환경시설을 설치하더라도 준공 이후 환경민원 발생 우려도 남아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남도와 밀양시는 올해 초부터 하남조합, 중앙부처와 상생형 일자리 추진을 위해 다각적으로 협의해 진행해 왔다. 정부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지원의 법적 근거와 선정기준을 마련한 뒤 전담지원조직 신설 등을 완료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기업·주민·근로자 상생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대한 경남도의 의지를 확인했다"며 "세부 추진내용에 대해 앞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31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에서 열린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에서 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