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건설, 갑을건설에서 40년만에 사명 변경
입력 : 2019-06-19 13:46:08 수정 : 2019-06-19 13:46:08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KBI그룹의 건설부문 KBI건설이 1978년 창업 이래 40여년 동안 사용한 갑을건설의 사명을 변경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초부터 KBI그룹은 기존에 30년 간 사용한 그룹명 '갑을상사 그룹'을 영문 약자 'KBI'를 적용, KBI그룹으로 CI를 변경했고 점진적으로 각 계열사의 사명들을 변경 중이다.
 
그룹의 정체성에 혼란을 줄 수 있는 기존 심벌마크를 올해 새롭게 적용한 KBI그룹 심벌마크로 대체했다.
 
지난 3월 각 사별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동국실업, 갑을메탈, 갑을알로이 3개사 회사명을 각각 KBI동국실업, KBI메탈, KBI알로이로 변경했다. 이어 국인산업, 염성동국, 동국멕시코, 에이스테크놀로지는 각각 KBI국인산업, KBI염성동국, KBI동국멕시코, KBI에이스텍으로 바꿨다.
 
KBI건설 관계자는 "회사는 새로운 상호와 CI 변경을 시작으로 그룹 계열사의 융복합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글로벌 건설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