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외무상 "한국 제안한 강제징용 해법, 수용 못한다고 전달"
입력 : 2019-06-19 21:23:32 수정 : 2019-06-19 21:23:32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9일 우리 정부가 내놓은 강제징용 배상문제 해결을 위한 제안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배상판결 관련, 정부는 이날 한일 양국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일본 측에 제안했다.일본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기자들을 만나 "한국 측의 제안은 한국과 일본 관계의 법적 기반이 되는 규정을 위반하고 있는 상황을 시정하는 것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법 위반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므로 일본으로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며 제안을 수용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고노 외무상은 "한국 측이 문제 해결을 위해 여러 노력을 해 주는 것은 매우 고맙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한일 양국의 법적 기반이 훼손되지 않도록 대응을 한국 측이 확실히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지난해 8월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