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공사 경영평가 '꼴찌'…실적부진 기관장 8명 경고
2018년 공공기관 경영평가…'탁월'(S) 등급 없어
입력 : 2019-06-20 15:37:10 수정 : 2019-06-20 16:13:4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작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정부의 경영실적 평가에서 대한석탄공사가 전체 128개 공공기관 중 유일하게 최하위인 '아주 미흡'(E) 등급을 받았다. 그랜드코리아레저(GKL), 한국마사회, 한국전력기술, 한전KPS도 평균보다 낮은 '미흡'(D) 등급에 머물렀으며 '탁월'(S) 등급을 받은 기관은 하나도 없었다. 정부는 D~E 등급을 받은 실적부진 기관의 기관장 8명에 대해 경고 조치했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이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및 후속조치(안) 심의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일 기획재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2018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 및 후속조치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평가는 사회적 가치 등 공공성을 강화해 평가체계를 개편한 후 처음으로 실시됐다. 그 결과 전체 128개 공기업·준정부기관 가운데 종합등급 '미흡'(D)'아주 미흡'(E)을 받은 곳은 각각 16(12.5%), 1(0.8%)으로 총 17(13.3%)로 조사됐다.
 
경영평가에서 D~E 등급을 받는 기관의 임직원들은 성과급을 받지 못한다. 특히 D등급 이하 기관의 기관장은 정부로부터 해임 건의까지 받을 수 있다.
 
공공기관 꼴찌인 E등급은 대한석탄공사가 유일했다. 다만 대한석탄공사 기관장은 재임기간 6개월 미만으로 제외돼 올해는 해임 건의 대상자가 없다.
 
D등급을 받은 기관은 그랜드코리아레저, 한국마사회,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우체국물류지원단, 축산물품질평가원,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국장학재단, 한국환경공단, 아시아문화원, 영화진흥위원회,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세라믹기술원, 한국재정정보원,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등이다.
 
정부는 이중 재임기간 6개월 이상인 그랜드코리아레저, 한국마사회,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아시아문화원,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세라믹기술원 등 8개 기관장에 대해 경고조치 했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