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대일특사 파견 요청…청와대 조만간 결단할 듯
입력 : 2019-07-15 14:19:15 수정 : 2019-07-15 14:19:1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치권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따른 외교적 해법으로 '대일특사 파견론'이 부상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 이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대미·대일특사 파견을 청와대에 공개 제안했다.
 
황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제는 결국 외교적으로 풀 수밖에 없고,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며 "서둘러 대일특사를 파견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미국이 우리와 같은 입장에서 일본의 잘못된 행동을 막아내도록 설득해야 한다"며 "대미특사 파견 등 가능한 방안을 찾아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앞서 손 대표도 지난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통'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치적 입장이 아니라 국익 차원에서 적극 나서야 한다. 일본 특사를 보내 문제 해결을 위한 실무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며 "대일 전문가인 전·현직 외교관으로 구성된 범대책기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역시 특사 파견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 총리 역시 대일특사 파견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10일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에게 대일특사 파견을 건의할 용의는 있느냐'는 한국당 곽대훈 의원의 질의에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외교적인 노력이 여러 가지 방면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릴 수 있다"며 사 파견 가능성을 언급했다. 청와대가 지난주 초까지 "대일특사를 논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던 것과는 확연히 달라진 반응이다.
 
청와대는 대일특사에 대해 "수면위로 올라와야 말할 수 있다"며 특사 자체를 검토하지 않는다는 강한 부정은 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선 대일특사 파견 논의가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끝나는 오는 21일 이후 급물살을 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일본 전문가인 이 총리와 김현철 전 청와대 경제보좌관 등이 특사 후보로 거론된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