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한국경제 성장저해 의도 실패할것" 문 대통령, 일본에 '더 큰 피해' 경고
수보회의서 대응수위 높여…"경제 체질개선 노력 박차"
입력 : 2019-07-15 16:20:54 수정 : 2019-07-15 16:20:5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조치에 대해 "상호의존과 상호공생으로 반세기 간 축적해온 한일 경제협력의 틀을 깨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번 사태를 계기로 우리경제의 체질개선에 속도를 높이겠다며 "결국에는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해 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우리 기업들이 일시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만 우리는 과거 여러 차례 전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경제위기를 극복했듯이 이번에도 어려움을 이겨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특정국가 정부를 향해 '경고'라는 강한 어조의 비판을 한 것은 이례적이다. 또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말바꾸기와 억지주장, 근거없는 의혹 제기 등을 조목조목 반박하고 "일본 정부는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더 이상 소모적인 논쟁을 할 필요가 없다"면서 "일본이 의혹을 철회할 생각이 없다면 이미 우리 정부가 제안한 대로 양국이 함께 국제기구의 검증을 받아 의혹을 해소하고, 그 결과에 따르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조치가 한국 경제의 핵심 경쟁력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제한으로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이는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높은 성장을 도모하는 시기에 우리 경제의 성장을 가로막고 나선 것이나 다름없다. 일본의 의도가 거기에 있다면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우리 경제의 전화위복 기회로 삼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지만 한편으로 기업이 이 상황을 자신감 있게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기왕에 추진해오던 경제 체질 개선 노력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감을 가지고 기업들이 어려움을 헤쳐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며 "우리는 지금보다 더 어려운 도전들을 이겨내면서 오늘의 대한민국에 이르렀다. 저와 정부는 변함없이 국민의 힘을 믿고 엄중한 상황을 헤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와 여야 정치권에게는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경제 상황을 엄중하게 본다면 그럴수록 협력을 서둘러달라"면서 "그것이야말로 정부와 우리 기업들이 엄중한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가장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