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가입자, 스위스서 세계 최초 5G 로밍 쓴다
스위스 1위 이통사 스위스콤과 5G 로밍 시작…연말까지 무료 제공
입력 : 2019-07-16 14:00:00 수정 : 2019-07-16 14:27:51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텔레콤이 오는 17일 0시(한국시간 기준)부터 스위스 이동통신 스위스콤과 5세대(5G) 통신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스위스콤은 약 6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스위스 1위 이통사로, 지난 2013년 7월 SK텔레콤과 유럽에서 롱텀에볼루션(LTE) 로밍을 시작했다. 스위스콤은 올해 4월17일부터 스위스 취리히·제네바·베른 등 110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로써 스위스는 유럽에서 가장 먼저 5G 서비스를 상용화한 국가가 됐다. 
 
5G 로밍은 5G 상용화 국가가 많지 않고 각국 사업자들이 다양한 주파수 대역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며 복수의 주파수를 수용하는 단말이 출시되지 않아 지금껏 상용화 된 지역이 없었다. 
 
SK텔레콤 가입자는 스위스에서 로밍을 이용하면 유튜브·옥수수 등 스트리밍 서비스와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의 5G 서비스를 국내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SK텔레콤 직원이 스위스 에서 5G 로밍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연말까지 baro 요금제에 가입하고 스위스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무료로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프로모션 기간 동안 고객 이용 패턴을 분석해 추후 합리적인 가격의 5G 로밍 요금제를 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를 이용자는 17일 최신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후 스위스를 방문하면 스위스콤 사업자를 통해 5G 로밍을 경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LG V50 이용자도 스위스에서 5G 로밍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SK텔레콤이 고품질 로밍 무료 통화 서비스인 baro에 이어 세계 최초 5G로밍 서비스 개시로 다시 한번 로밍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더욱 많은 고객들이 빠른 5G 로밍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