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매입가격 하락…아파트 매입 금융비용 낮아져
비용·가격 동시 하락은 이례적…정책으로 자금 유입 차단
입력 : 2019-08-19 11:18:33 수정 : 2019-08-19 11:18:33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상반기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와 매입가격 하락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내리는 등 유동성이 시장에 진입할 문턱이 낮춰진 형국이나 이를 차단하기 위한 정책적 기조도 강화되거나 유지될 전망이다.
 
19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상반기 아파트 구입에 따른 전국 연간 금융비용은 평균 3373000원으로 2018년 하반기 437만원에 비해 997000원 하락했다. 직방이 LTV 40%를 가정한 아파트 구입 연간 금융비용을 시뮬레이션한 결과다. 올 상반기 금융비용은 2016년 하반기 332만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2013년부터는 연간 금융비용이 줄어들면 아파트 매매가격이 상승하고, 금융비용이 늘어나면 상승률이 감소하는 현상이 나타났으나, 올 상반기는 아파트매매가격하락과 금융비용 감소가 동시에 나타났다. 2019년 상반기에서 금융비용이 줄어들어도 아파트 매매가격은 상승하지 못하는 모순된 결과를 보이고 있다.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 추이
권역별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의 시뮬레이션 결과 상반기 수도권과 지방 모두 하락했다. 금리와 아파트 매입가격 상승으로 수도권은 2016년 상반기, 지방은 2016년 하반기 상승 추세가 이어졌으나, 2019년 들어 금리와 매입가격 모두 하락세로 전환되면서 금융비용 감소로 나타났다. 수도권은 2018년 하반기 581만원에서 올 상반기 488만원으로, 지방은 2018년 하반기 273만원에서 2019년 상반기 231만원으로 하락폭이 비교적 크게 나타났다. 수도권과 지방 모두 2017년 이전 수준까지 금융비용이 줄어들었다.
 
지역별로는 모든 시도 지역에서 2018년 하반기에 비해 2019년 상반기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이 줄어든 것으로 시뮬레이션 결과 나타났다. 가장 많이 줄어든 지역은 경기다. 2018년 하반기 465만원에서 2019년 상반기 370만원으로 95만원 하락했다. 그 외 대구 79만원,인천 59만원, 제주 54만원 순으로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은 2018년 하반기 933만원에서 2019년 상반기 909만원으로 24만원이 줄어들어 상대적으로 금융비용 감소폭이 작았다. 그 외 전남과 경남의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이 19만원 줄어들면서 감소폭이 가장 작았다.
 
한국은행에서 발표하고 있는 주택담보대출 금리(신규취급액기준)201962.74%201682.70%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7월에 이루어진 정부의 기준금리 인하와 미국의 금리 인하로 인해 주택담보대출금리 하락 가능성은 더 커졌다. 미중의 무역전쟁 등의 대외 경제여건이 악화되면서 추가 금리 인하를 해야 한다는 주장도 커지고 있어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하락은 더 가속화될 수 있다.
 
금리가 하락하고 금융비용 부담도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의 하락이 이루어진 것은 과거의 시장흐름과 비교하면 이례적인 현상일 수 있다. 정부가 9·13대책 등 아파트 가격 안정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면서 대출 자금의 주택시장 유입을 억제하고 있는 것이 매매가격의 안정화를 가져오고 있다. 가격 불안움직임이 나타날 때 마다 정부가 선제적인 조치를 과감하게 취하고 있어 현재의 금리하락과 금융비용 감소에도 불구하고 매매시장이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
 
다만 낮은 금융비용으로 인해 자금유입차단이 완화될 경우 시중자금이 빠르게 아파트 매매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커졌다. 대외경제여건이 비우호적인 상황이지만 여전히 아파트 매입과 투자에 대한 매력도가 높다고 생각하는 대기수요가 있는 만큼 금리하락은 매매가격을 다시 상승시키는 촉진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현재의 매매가격 안정을 위해 자금 유입을 차단하고 자본수익이 커지는 것을 억제하는 정부의 정책 기조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재영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