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5년간 AI 등 혁신인재 20만명 육성
30~40대 재교육에도 집중…핵심인재 양성해 지식저변 확대
입력 : 2019-08-21 16:48:47 수정 : 2019-08-21 16:48:47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2023년까지 인공지능(AI) 분야 등에서 총 20만명 이상의 혁신인재를 육성한다. 4차 산업혁명을 위한 미래 혁신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인재풀을 두텁게 해 지식저변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혁신성장 확산·가속화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는 21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21차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혁신성장 확산·가속화전략'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먼저 정부는 AI와 데이터 분야 등 신산업분야의 고급·실무인재 육성을 확대한다. 2023년까지 5년간 20만명 양성이 목표다.
 
이를 위해 AI 대학원 과정을 현재 3개에서 8개로 확대하고, 비전공자 대상 AI 교육과정을 지방까지 넓히기로 했다. 로봇, 게임, 바이오메디컬 등 AI 융합역량(AI-X) 교육 콘텐츠도 확대해 산업 전반에서 AI를 응용할 수 있는 실무자 양성을 지원한다.
 
소프트웨어 중심대학도 올해 하반기까지 현재 35개에서 5개 추가하기로 했다. 지역산업과 ICT 기술 연계를 선도할 인재를 양성하고 혁신성장분야 계약학과 선도대학을 추가 지정한다. 내년 하반기까지 혁신성장분야 기업매칭 이공계대학원 핵심연구단을 선정하고 융복합 선도 인재 양성에도 나선다. 시스템반도체 분야 융합대학원 과정도 내년까지 신설하기로 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젊은 세대를 새롭게 키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소프트웨어 업계에서 일하는 30대 후반에서 40대에게 재교육을 집중적으로 제공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직업·평생교육 강화를 통해 젊은 인재 뿐 아니라 어느정도 전문성이 있는 인재까지 아우르는 셈이다.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통계학, 수학 등 유사과목을 공부한 이들이 AI를 추가로 공부할 수 있도록 인재범위를 키우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정부는 자율주행, AI 등 신기술 관련 이용자 권리 보호 및 책임소재 명확화를 위한 법적 기준과 제도를 마련키로 했다. AI 오작동,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AI·로봇의 전자적 인격부여 여부, 로봇 창작물에 저작권 인정 가능성, AI에 의한 가치판단의 책임소재 등을 가리기 위한 조치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