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교도통신 "아베, 문재인정부와 더 거리둘 것"
"정상회담 당분간 보류" 전망…아베 "한국, 국가간 신뢰 해치는 대응 유감"
입력 : 2019-08-23 23:05:41 수정 : 2019-08-23 23:05: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계기로 문재인정부와 더욱 거리를 둘 것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2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서두르지 않고 사태를 관망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익명의 아베 정권 고위 인사는 "대화의 의미가 있을까. 상대하지 않는 것이 제일"이라며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을 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한일관계는 당분간 움직일 수 없다. 냉각 기간을 둘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정부가 한국과 관계 개선에 나서지 않는 이유는 한일 대립 장기화의 원인이 한국 측에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일본 내 여론이 아베 정부 정책을 지지하는 것도 배경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따라 당분간 한일 정상회담은 보류될 것으로 예상도 나왔다. 아베 총리는 다음달 유엔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할 때 현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더라도 정식 양자 회담에는 응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등 국가와 국가의 신뢰관계를 해치는 대응을 유감스럽게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미국과 확실히 연계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고 일본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응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3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