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자체 혈액제제 기술로 글로벌 진출 포문
인도네시아 국영 제약사, 현지 적십자와 3자간 MOU 체결
입력 : 2019-09-01 16:57:49 수정 : 2019-09-01 16:57:4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SK플라즈마가 글로벌 진출을 포문을 열고 본격적인 행보를 선언했다.
 
SK플라즈마는 지난달 30일 인도네시아 국영제약사 바이오파마 및 현지 적십자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3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우리나라 혈액제제 전문기업이 인도네시아에 기술 수출을 진행한 최초 사례다.
 
SK플라즈마의 이번 MOU는 △SK플라즈마 완제품의 인도네시아 현지 등록 및 수입 △인도네시아 현지 원료 혈장의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위탁생산 △SK플라즈마 기술이전과 바이오파마 분획공장 설립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혈액제제는 선천적 면역결핍질환, 혈우병, 화상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국가 필수의약품이다. 하지만 혈액제제 전문제약사는 전 세계적으로도 30여개에 불과하다. 혈액제제의 연구개발 및 생산의 기술적 장벽이 높고 원료를 건강한 사람의 혈액을 통한 안정적인 원료 확보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MOU는 SK플라즈마의 혈액제제 전문 기술과 2억7000만인구 대국 인도네시아의 장점이 극대화된 '윈윈(Win-Win)전략'이란 평가다. 이번 MOU를 통해 SK플라즈마는 국내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 받아 글로벌 진출에 교두보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바이오파마 역시 SK의 기술을 도입을 통해 혈액제제 자급자족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이번 MOU는 생산, 관리, 인력, 운영 등 SK플라즈마의 전체 사업 역량이 글로벌 수준 임을 보여주는 계기"라며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개척에 대한 추가적인 성과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양국 정부 대표는 이번 MOU가 국민의 생명과 직결 될 수 있는 필수의약품의 공급을 다루고 있는 중요한 사업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기술이전과 현지화 등 주요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약속했다.
 
한편 지난해 8조원 규모를 기록한 인도네시아 제약 시장은 매년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고 주변 동남아 국가들의 인구 증가폭도 커 의약품 수요 역시 꾸준히 늘고 있다. SK플라즈마 외에도 우리나라 기업으로는 종근당, 동아에스티 등이 인도네시아 공략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SK케미칼, 바이오파마, 인도네시아 적십자 및 양국 보건복지부 관계자가 MOU 체결 후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플라즈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