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0년형 ‘카니발’ 출시…11인승 가솔린모델 추가
2열 통풍시트 등 프리미엄 패밀리밴 이미지 강화
입력 : 2019-09-04 10:45:03 수정 : 2019-09-04 10:45:03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기아자동차가 4일 상품성을 강화한 2020년형 ‘카니발’을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2020년형 카니발은 △2열 통풍시트, 세차장 진입 가이드,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신사양 △하위 트림을 확대하고 11인승을 추가한 가솔린 모델 △합리적 가격 등을 통해 상품 경쟁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9인승 모델에 탑재된 ‘2열 통풍시트’ △기존 서라운드 뷰 모니터 시스템에 추가된 ‘세차장 진입 가이드’ △2열에서 시청 가능한 모니터인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커스터마이징 ‘튜온’ 적용 시)’ 등 새로운 사양을 2020년형 카니발에 적용해 프리미엄 패밀리밴으로서의 이미지를 강화했다.
 
가솔린 모델의 경우 ‘프레지던트’ 단일 트림으로 운영하던 7인승 모델에 하위 트림인 ‘VIP’를 추가했다. ‘노블레스 스페셜’과 ‘노블레스’로 운영했던 9인승 모델에서 ‘노블레스’를 빼고 하위 트림인 ‘프레스티지’를 넣어 트림 경쟁력을 높였으며, 11인승 가솔린 모델을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아차가 4일 2020년형 '카니발'을 출시했다. 사진/기아차
 
2020년형 카니발은 기존 카니발과 마찬가지로 가솔린 모델은 가솔린 3.3 엔진, 디젤 모델은 디젤 2.2 엔진으로 운영된다.
 
가격은 △7인승 가솔린 모델 VIP 3426만원, 프레지던트 3799만원 △7인승 디젤 모델이 VIP 3672만원, 프레지던트 4045만원 △9인승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326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660만원이다.
 
△9인승 디젤 모델 럭셔리 3150만원, 프레스티지 349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890만원 △11인승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3160만원 △11인승 디젤 모델이 디럭스 2880만원, 프레스티지 3390만원이다. (단, 개별소비세 3.5% 기준)
 
한편, 2020년형 카니발의 고급화 버전인 2020년형 ‘카니발 하이리무진’은 VIP 전용 목베개, 허리쿠션, 1열 LED 도어스팟램프 등 신규 사양이 적용돼 이달 말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카니발은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미니밴”이라며 “2020년형 카니발은 각종 신사양 탑재, 트림 경쟁력 강화, 합리적 가격 책정 등으로 미니밴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