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리니지2M', 사전예약 시작…모바일·PC 게이밍 플랫폼 '퍼플' 공개
입력 : 2019-09-05 11:30:00 수정 : 2019-09-05 11:3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엔씨소프트가 신작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 사전예약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김택진 엔씨 대표는 이날 열린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16년 전 '리니지2'가 세상에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던 과감한 도전 정신과 기술적 진보를 리니지2M을 통해 모바일에서 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니지2M은 지난 2003년 출시된 PC온라인 MMORPG 리니지2를 이은 모바일 게임이다.
 
리니지2M은 △모바일 4K UHD급 풀3D 그래픽 △충돌 처리 기술 △'심리스 로딩(Seamless Loading)' △1만명 이상 대규모 전투가 가능한 '원 채널 오픈 월드(One Channel Open World)' 등을 구현했다. 엔씨는 이날 낮 12시부터 리니지2M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 리니지2M은 올 4분기 출시된다.
 
아울러 엔씨는 게이밍 플랫폼 '퍼플'을 처음 공개했다. 퍼플은 엔씨 모바일 게임 전용 서비스로 모바일·PC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 김택헌 엔씨 최고퍼블리싱책임자(CPO)는 "퍼플은 경계를 이어주고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게임 플랫폼으로 게임 경험의 무한한 확장을 가져올 것"이라고 소개했다.
 
퍼플은 △PC 환경에 최적화한 그래픽 품질과 성능 △강화된 커뮤니티 시스템 △게임 플레이와 라이브 스트리밍의 결합 △엔씨 모바일 게임 최적화 및 보안 서비스 등이 특징이다. 엔씨는 리니지2M 출시에 맞춰 퍼플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엔씨소프트는 신작 모바일 MMORPG '리니지2M' 사전예약을 5일 시작한다. 사진/엔씨소프트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