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사위, 6일 조국 청문회 실시계획서 의결
입력 : 2019-09-05 15:42:41 수정 : 2019-09-05 15:42: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 계획과 자료제출의 건, 11명의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 의결했다.
 
법사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의결했다. 이로써 여야 원내대표가 전날 합의한대로 6일 청문회를 실시할 수 있게 됐다. 여야가 합의한 증인은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등 11명이다.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경우 증인으로 채택되지 못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