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헬기 지원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 공식 출범
경기 남·북부 권역외상센터 지원 및 예방 가능 외상 사망 평가 등 진행
입력 : 2019-09-06 16:56:17 수정 : 2019-09-06 16:56:17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를 지원할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이 6일 출범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소장을 단장으로 한 지원단은 닥터헬기의 효율적 운영을 극대화함으로써 예방 가능 외상 사망률 감소를 도모한다.
 
지원단은 경기 남·북부 권역외상센터 지원과 예방 가능 외상 사망 평가, 조사 및 개선방안 도출, 위기대응 수준 향상을 위한 소방 및 의료 인력 교육훈련 등을 추진한다.
 
아주대병원에서 열린 출범식은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 운항식’과 ‘의료전문가들이 참가한 학술 콘퍼런스’ 등 2부로 진행됐다. 학술 콘퍼런스에서 참가자들은 미국, 국내, 경기도 외상응급체계에 대한 발표를 통해 보다 효율적인 응급의료체계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도는 닥터헬기가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하고, 외상체계지원단도 공식 활동에 돌입함에 따라 응급의료체계 수준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닥터헬기의 효율적인 운영을 돕는 역할을 수행할 지원단도 공식 출범한 만큼 중증외상 사망률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소장이 6일 아주대병원 옥상 헬리패드에서 열린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 출범식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