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웨이브, 5G·한류 콘텐츠로 방송 시장 활력소 될 것"
최 장관, 웨이브 출범식 참석…"정부도 규제개선으로 미디어 경쟁력 제고 뒷받침"
입력 : 2019-09-16 16:00:00 수정 : 2019-09-16 16: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이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국내 방송 시장의 활력소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 장관은 16일 서울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개최된 웨이브 출범식에서 축사를 통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한류 콘텐츠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OTT 서비스가 미디어 분야의 서비스 혁신을 촉진해 간다면 그간 정체됐던 국내 방송·미디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브는 SK텔레콤의 자회사 SK브로드밴드의 OTT '옥수수'와 KBS·MBC·SBS 등 지상파 3사의 OTT '푹'을 통합한 OTT다. 웨이브는 오는 18일 공식 출범한다. 
 
최 장관은 웨이브가 국내 OTT 시장의 참여자들과 공정한 경쟁을 펼치며 유기적 교류와 협력을 촉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그는 "방송·통신사들도 콘텐츠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의 기술개발과 활용에도 많은 투자와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이어 최 장관은 "정부도 통합 OTT의 출범이 산업계의 혁신 시도로만 그치지 않도록 기업들의 방송·미디어 분야 혁신서비스 개발과 경쟁력 제고를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며 "시장 경쟁을 제약하는 낡은 규제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