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쉬스완, ‘열애설’ 방탄소년단 정국 팬들과 설전…“진짜 역겹다”
정국 팬들 조롱에 불편한 심기 드러내
입력 : 2019-09-17 09:00:17 수정 : 2019-09-17 09:00:17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래퍼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 추정 사진에 자신이 언급되자 불쾌감을 드러냈다.
 
17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CCTV 캡처 사진이 공유됐다. 사진 속 남성은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었고, 누리꾼들은 그가 방탄소년단 정국이라고 추정했다.
 
출처가 불분명하고, 화질도 선명하지 않은 사진이었지만 온라인을 통해 끊임 없이 공유됐다. 일부 누리꾼들은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SNS에 이 사진과 함께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신다고 해명했다. 이후 그는 팬들의 요청에 글을 삭제했고, 방탄소년단 팬들이 보낸 메시지를 공개하며 이렇게 얘기해서 내가 아무 말 안하고 내려줬지 않냐” “나보고 어쩌라는 거냐라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후 방탄소년단 몇몇 팬들은 트위터를 통해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굴 닮은꼴 어쩌구 쓰지 말아달라고 조롱했다. 해쉬스완은 너희가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지 않았냐. 이딴 이야기까지 해야 하냐” “진짜 역겹다. 토할 것 같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 정국과 해쉬스완. 사진/뉴시스, 해쉬스완 SNS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