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한-태 기술교류센터 기술교류 허브로 육성
태국 중소기업진흥청과 협업…중소기업 합작투자 등 지원
입력 : 2019-09-17 12:00:00 수정 : 2019-09-17 12:00:00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한국 중소기업과 태국 기업의 기술 교류를 지원하는 허브가 현지에 마련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7일 '한-태국 기술교류센터'를 태국 중소기업진흥청 내에 개소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국내 중소벤처기업과 태국 현지 기업의 활발한 기술 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설치됐다. 양국 정부 간 협의로 현지 정부기관 내 개소해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베트남·인도네시아·이란·페루·인도 등 5개국에 설치했다. 각 나라의 기업과 한국 중소벤처기업의 기술 교류를 지원하고 있다.
 
중진공 관계자는 "태국은 2017년부터 연 1회 이상 한국 중소벤처기업 기술교류단이 현지에 파견될 정도로 양국간 기술교류 수요가 높은 지역"이라며 "이번 한-태국 기술교류센터 개소를 통해 태국 중소기업진흥청과 함께  양국 중소벤처기업간 기술이전, 합작투자 등 다양한 협업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중진공
 
이날 개소식에는 김현태 중진공 부이사장, 팔라린 옘찐다 태국 중소기업진흥청 부청장, 현지 진출 중소벤처기업 임직원 등 30여명이 참석해 기술교류센터 설립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개소식 후에는 부대행사로 15개 국내 중소벤처기업과 90여개의 태국기업간 기술교류를 위한 한-태 기술교류상담회가 개최됐다.
 
김현태 중진공 부이사장은 "태국은 동남아시아 중심에 위치해 아세안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거점"이라며 "한-태국 기술교류센터가 양국 중소벤처기업간 상생 협력을 위한 기술교류의 허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