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감 면제 요청, 조국 아닌 전국체전 이유”
전국체전에 직원 30% 투입, 의혹 전 요청해…다른 10개 도시 면제
입력 : 2019-09-18 15:41:40 수정 : 2019-09-18 16:06:35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국정감사 면제 요청을 한 이유가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이 아닌 전국체전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지난 1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와 부산시에서 국감을 빼 달라 얘기하고 있다”며 “저희 제1야당의 입장에서는 국정감사와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전국체전이 절대 연계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히 서울시는 조국 장관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검증을 피하려 하는 것”이라며 “조 장관 가족이 약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는 현재 웰스씨앤티 대주주, 또 웰스씨앤티가 참여한 컨소시엄은 2017년 9월 서울시 지하철 공공와이파이 설치사업에 참여했던 일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서울시는 18일 김원이 정무부시장이 예정에 없던 긴급 차담회까지 열면서 해명하고 나섰다.  서울시의 국감 제외 요청이 조 장관 의혹 때문이 아닌 오로지 전국체전 때문이라는 요지다. 앞서 다른 전국체전 개최도시와 비슷한 국감 제외 요청을 정쟁으로 몰고가고 있다고 반박했다.
 
제100회 전국체전은 내달 4~10일, 제38회 전국장애인체전은 내달 15~19일 둘 다 서울에서 열린다. 올해 국감은 이달 30일부터 내달 19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전국체전·전국장애인체전 기간과 겹친다.
 
100회를 맞는 이번 전국체전에는 서울시가 공을 들여 예년보다 훨씬 많은 공무원 3000명과 시민 1만7000여명이 진행에 투입된다. 운영 경비는 462억원으로 이전 대회 평균에 2배를 웃돈다. 체전 직후 열리는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준비에도 전국체전에는 못 미치지만 적잖은 인력과 예산이 동원된다.
 
서울시는 이번 전국체전 준비로 서울시 직원의 30%인 3000명이 빠져나가는 탓에 정상적인 국감 준비가 여려울 것으로 예상돼 면제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국체전을 개최했던 다른 지역의 경우에도 국감에서 빠진 전례가 10차례나 된다. 실제 광주(2007년), 전남(2008년), 대전(2009년), 경남(2010년), 대구(2012년), 인천(2013년), 강원(2015년), 충남(2016년), 충북(2017년), 전북(2018년) 등이 국감을 면제 받았다. 
 
특히, 서울시의 국감 면제 요청 시점이 조국 장관의 서울시 관련 의혹이 불거지기 이전에 이뤄져 의혹과의 연관성이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지난달 21일, 국토교통위원회에 지난달 28일 국정감사계획 수립 시 전국체전 개폐회식 등 주요 일정을 고려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서울시 지하철 와이파이사업과 코링크PE의 체결 의혹’은 지난달 26일부터 불거져 시점상 서울시 국감 면제 요청이 앞선다.
 
단, 국감 면제 여부는 전적으로 국회결정에 따르겠다며 선을 그었다. 앞서 전국체전을 개최한 경기도와 제주도의 경우 면제 요청을 했으나 국회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부시장은 “우리는 피감기관으로서 요청을 드린 것이고, 이를 받아들일지는 국회의 권한으로 면제든 아니든 존중할 것”이라며 “조국 검증과 서울시 국감과 연결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마스코트 전시회에서 시민들이 해띠·해온 마스코트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