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시청률 4.9%로 자체 최고 경신…"이장우, 배종옥에게 발각?"
'우아한 가', MBN 드라마 역사상 최고 시청률 기록
배종옥, 이장우 위장 정체 발각…킹메이커의 다음 행보 눈길
입력 : 2019-09-19 08:40:09 수정 : 2019-09-19 08:40:09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 MBN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는 MBN 드라마 역사상 가장 높은 시청률로, 시청자들 사이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우아한 가' 7회는 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4.3%을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4.9%까지 치솟으며 MBN 드라마 역사상 역대 최고 시청률을 재경신했다.
 
특히 동시 방송된 드라맥스에서는 시청률 0.4%(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까지 합쳐 4.7%를 넘는 수치를 달성하며 종편 1위 왕좌에 등극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윤도(이장우)는 모석희(임수향)가 한제국(배종옥)에게 경영권도, 유산도 빼앗긴 채 미국으로 쫓겨날 예정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허윤도는 모석희로부터 ‘원하는 것을 찾기 위해 TOP의 편이 되어도 괜찮다’는 말을 들었지만, 오히려 모석희에게 ‘15년 전 살인사건의 진실’을 함께 파헤치자고 결의했다.
 
그리고 허윤도는 모석희에게 앞으로 모든 것을 자포자기한 채 막나가는 척을 해 TOP의 감시를 피할 것을 제안했다. 더불어 본인은 TOP의 실세가 되기 위해 안달이 난 변호사인 척하며 한제국을 염탐하겠다는 작전을 세웠다.
 
이후 허윤도는 TOP팀이 모철희(정원중)로부터 명령받은 ‘모완준(김진우) 승계를 위한 지분 몰아주기’에 투입돼 정세를 살폈다. 일단 허윤도는 모석희와 VIP룸에서 TOP팀의 ‘MC가족들 지분 포기 작업’을 방해할 계획을 세웠다.
 
이어 MC회장 모철희의 숨겨진 세 번째 여자 톱스타 최나리(오승은)가 아들 모서진(전진서)의 지분을 포기하지 않도록, MC그룹 둘째 며느리 백수진(공현주)이 모완준과 이혼하지 않도록, 영화제작비로 허덕이는 모완수(이규한)가 지분 포기 각서에서 서명하지 않도록 TOP보다 반 발 앞서 행동해 TOP의 작전을 망쳐놨다.
 
하지만 허윤도는 이내 한제국의 의심을 사서 불려갔고, ‘허변이 모석희에게 정보를 흘리지 않았음을 증명하라’는 충성도 테스트를 받게 됐다. 허윤도는 TOP 몰래 모석희와 교도소에 갇힌 엄마 임순(조경숙)을 찾아갔고, 과거 ‘모석희의 엄마 안재림(박혜나)이 하영서(문희경)가 의사를 통해 몰래 처방해준 약을 먹고 늘 잠을 잤다’는 충격적인 실마리를 잡았다.
 
허윤도는 엄마를 꼭 끌어안으며 ‘반드시 지켜주겠다’고 약속했고, 일단 모석희로부터 받은 ‘최나리의 비밀’을 안고 ‘충성심 증명’을 하기 위해 한제국의 집무실로 향했다. 그리고 허윤도는 허장수(박상면)의 ‘진짜 아들 허윤도’는 이미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한제국을 마주했던 상황. 한제국으로부터 “너 누구야? 진짜 허윤도 맞아?”라는 차가운 질문을 듣고, 깜짝 놀란 허윤도의 얼굴에서 엔딩되면서, 안방극장의 심박 수를 높였다.
 
한편 '우아한 가'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MBN '우아한 가' 방송 캡쳐
 
김희경 기자 gmlrud151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희경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