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상장 앞둔 두산 2023년 매출 7조 목표
고부가가치 소재·에너지·물류 자동화 솔루션 전략적 육성
분할 두산퓨얼셀·두산솔루스 2023년 매출 각 1조 예상
입력 : 2019-09-19 16:44:02 수정 : 2019-09-19 16:48:57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기업분할과 재상장을 한달여 앞두고 있는 ㈜두산이 기존 사업 핵심역량 집중과 신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오는 2023년 매출 7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두산은 19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기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설명회에서는 존속법인인 ㈜두산(동현수 대표이사 부회장)과 신설법인인 두산퓨얼셀(유수경 대표), 두산솔루스(이윤석 대표)의 대표들이 직접 발표자로 나서 각 회사의 경쟁력과 성장전략을 소개했다.
 
우선 ㈜두산은 고부가가치 소재와 에너지, 물류 자동화 솔루션 사업군을 전략적으로 육성한다. 기존 기계 사업의 고도화와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3조4000억원인 매출액을 2023년에는 7조원으로 성장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소재, 에너지 부문에서는 고사양 전자소재 사업과 친환경 수소에너지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5G 시대로 본격 진입함에 따라 관련 소재, 부품 시장은 올해 6000억원에서 2023년 1조9000억원으로 33% 성장할 전망이다. 
 
또한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전장 시장과 국내 비메모리 반도체, 수소 경제 등 관련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두산은 네트워크 보드, 반도체용 소재, 전기차, 연료전지 소재, 가정용, 건물용 연료전지 등 전자, 전기차, 에너지 소재 사업으로 경쟁력을 확대시켜 나갈 예정이다.
 
물류 자동화 솔루션 사업에서는 물류 창고 전체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통합 설계하고 구축, 운영하는 물류 시스템 통합사업자(SI, System Integrator)로 성장시킨다. 두산의 전략 육성 사업인 물류 시스템 통합, AGV(Automated Guided Vehicle), 전동지게차, 협동로봇, 산업용 드론 등 관련 사업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23년까지 141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두산은 전망했다. 
 
두산퓨얼셀에서 생산하고 있는 발전용량 440kW 연료전지. 사진/두산
 
신설법인 두산퓨얼셀의 사업분야인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의 국내 시장규모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지난해 세계 최대 부생수소 발전소(한화 대산)를 수주하는 등 시장 진입 후 3년 만인 지난해 처음으로 수주 1조원을 넘어섰다. 오는 2023년에는 매출 1조를 달성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마지막으로 두산솔루스는 전지박, OLED 등 전자 소재와 화장품, 의약품 등에 활용되는 바이오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한다. 전지박은 2020년 하반기부터 유럽 유일의 전지박 제조 공장인 헝가리 공장에서 양산을 시작해 유럽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자회사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 Circuit Foil Luxembourg)는 지난 1996년 세계 최초로 전지박을 개발하고 양산한 바 있다. 전기차 및 배터리 시장조사기관인 SNE리서치는 전지박 수요는 지난해 7만5000톤에서 2025년 97만5000톤으로 연평균 4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바이오 소재 분야도 헬스·뷰티 산업의 지속적인 확대에 힘입어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솔루스의 올해 예상 매출은 2600억원, 2023년 매출 목표는 1조원이다.
 
분할 일정에 따라 ㈜두산 주식은 9월 27일부터 거래가 정지되며, ㈜두산 및 신설 회사의 주식은 10월18일 주식시장에 재상장된다. 
 
이날 동현수 두산 부회장은 “사업환경을 고려했을 때 적절한 시점에 분할을 함으로써 기존 사업과 신규 사업들의 성장이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장에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예상되며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 모든 경영진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