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밀어내기 등 갑질 행위 사실 아냐"
"추혜선 의원 기자회견 내용 일부 제보자 주장"…"법적 대응할 것"
입력 : 2019-09-24 17:28:52 수정 : 2019-09-24 17:28:52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남양유업은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남양유업이 밀어내기 등 갑질 행위를 벌였다는 주장에 대해 24일 해명했다.  
 
남양유업 기업 이미지. 사진/남양유업
 
남양유업은 지난 2013년 공정위 시정 조치 이후 밀어내기, 장부 조작, 보복 행위 등에 대한 갑질 행위가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남양유업은 먼저 밀어내기가 과거에 벌어진 사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남양유업은 "밀어내기 관련 제보자 주장은 이미 사법기관에 의해 최종 무혐의 결론이 난 내용"이라며 "제보자의 일방적 주장일 뿐 전혀 사실이 아니며, 전국 1700여개 대리점의 입장과도 상반되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13년 이후 공정위 권고대로 모든 시스템을 개선해 밀어내기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환경"이라고 덧붙였다.
 
장부조작을 통해 대리점 수수료를 편취했다는 내용도 사실 관계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남양유업은 "장부조작 내용은 7년 전인 지난 2012년 일부 영업사원의 마감 실수가 있었으나 당시 시정 조치됐다"라며 "당시 마감문제까지 포함해 100일 동안 전·현직 영업사원 및 본사직원 등 180명이 90여 차례 검찰의 압수와 소환 조사를 받았고, 마감장 관련 회사차원의 문제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남양유업은 '보복행위가 있었다'라는 제보자의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제보자 A씨가 주문 수량보다 턱없이 적은 물량을 받고 인기 상품은 아예 공급조차 받지 못했다는 내용은 진실이 아니다"라며 "지난 2018년 8월은 폭염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원유 생산량이 급감했던 시기였다"라고 경위를 설명했다. 
 
반면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는 지난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거래위원회에 남양유업 조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여전히 남양유업이 밀어내기 등 갑질을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남양유업은 전국대리점협회 등 대리점주들의 의견을 반영해 사실과 다른 제보자들의 일방적인 주장에 법적으로도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