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2668억원어치 주식·배당금 찾아가세요"
예탁결제원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찾아주기 캠페인' 실시
입력 : 2019-10-13 12:00:00 수정 : 2019-10-13 12:00:00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투자자의 재산권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14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2019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지난달 기준으로 예탁결제원에서 보관하고 있는 실기주과실은 주식 180만주(시가 약 20억원), 배당금 374억원이다. 미수령주식은 약 2억8000만주(시가 약 2274억원, 주주 약 1만2000여명)이다.
 
예탁결제원은 행정안전부의 협조를 받아 미수령주식 보유주주의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파악한 후 해당 주소로 ‘주식수령 안내문’을 통지할 예정이다. 특히, 실기주과실을 찾아주기 위해 주권을 반환 또는 재예탁한 증권회사에 내역을 통지하고 증권회사가 과실발생 사실을 해당 고객에게 개별 안내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의 존재 여부는 예탁결제원 홈페이지내 '실기주 과실 조회서비스' 또는 '주식찾기' 메뉴에서 확인 가능하다. 다만, 미수령 주식은 예탁결제원이 명의개서대행기관인 회사의 주식에 한해 조회할 수 있다. 
 
권리가 확인된 경우 실기주과실은 본인이 주권을 반환 또는 재예탁한 증권회사를 방문해 환급 신청해야 하고 미수령주식은 예탁결제원 영업점을 방문해 환급 신청하면 된다.
 
실기주권을 직접 소지하고 있는 경우에는 해당 주권을 명의개서대행회사에 제출해 증권회사 계좌로 입고한 후 출고 또는 재입고한 증권회사에 청구해야 한다. 
 
한편 예탁결제원은 지난 2009년부터 매년 '미수령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해 작년부터 실기주과실을 포함해 진행하고 있다. 지난 5년간 실기주과실 주식 143만주, 배당금 377억원 및 미수령주식 9418만주(시가 약 1198억원) 등의 증권투자재산을 찾아 환급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전자증권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상장주식과 예탁결제원에 전자등록된 주식은 더 이상 실기주가 발생하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예탁결제원은 투자자들에게 실질적인 경제적 혜택이 돌아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예탁결제원이 2019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사진 왼쪽 2번째 배혁찬 투자지원본부장, 3번째 박철영 예탁결제본부장.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