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단체 "공정 프레임 넘어야 청년 문제 해결"
청년유니온 등 긴급 토론회 진행…"거버넌스 꾸리고 정치권 들어가야"
입력 : 2019-10-28 15:18:09 수정 : 2019-10-28 15:18:0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청년단체들이 '공정 프레임'으로 포괄할 수 없는 청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청년단체 청년유니온·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신촌문화정치연구그룹·청년지갑트레이닝센터는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페이스 청에서 '2019년 광장을 잃어버린 청년들이 우리 사회에 묻는다'라는 주제로 긴급 토론회를 열었다.
 
이들은 '조국 사태'에서 청년들이 양쪽에서 소외당했다고 진단했다. 광화문 집회와 'SKY 집회'로 대변되는 공정 프레임과 서초동 집회로 표현된 검찰개혁 모두는 청년의 '내 삶'과는 거리가 있다는 진단이었다.
김선기 신촌문화정치연구그룹 연구원은 "광화문과 서초동 모두에서 청년은 소수였고, 언론 보도는 SKY 집회를 과장보도하다가 어느 순간 주류가 청년 세대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면서 사라졌다"며 "청년 보수화론은 청년을 타자화하는 가장 초라한 언어이자 비겁함 및 겁"이라고 규정했다.
 
김영민 청년유니온 위원장도 "청년이 외치는 공정은 문자 그대로 공정을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 불평등을 해소하라는 비명"이라며 "비명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은 '다 망해버리자'라는 분노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정부와 정치권의 왜곡된 청년 프레임이 정책도 뒤튼다는 진단도 나왔다. 최지희 민달팽이유니온 위원장은 "주거급여 부양의무제 폐지에서 20대만 예외더라"며 "20대는 부모가 (돈을) 대준다는 인식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영섭 청년지갑트레이닝센터 센터장도 "미국은 대선을 맞아 학자금 대출을 탕감하자는 주장이 나오지만 한국에서 기성 정치인이 주장하는 걸 보지 못했다"며 "공정함이 빈곤과 경제 문제 해결할 수 없다고 단적으로 말하겠다"고 말했다. 센터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30세 미만 가구주의 평균 가계부채는 13.39%로 전 연령대 중 가장 많고,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개인파산 증가율도 5.36%로 연령대 중 가장 높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부채' 장기미상환자 역시 지난해 4만1721명이 되는 등 부채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청중석에 있던 청년들은 기성세대 프레임으로부터 소외된 청년 목소리를 전달하는 방법, 정치계에 청년이 입장할 수 있는 방법 등을 질의했다.
 
이에 대해 권지웅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위원은 "문제를 겪는 청년이 직접 대거 정치권에 진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단기적으로는 거버넌스로 행정부를 움직이는 게 있다"고 답변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정부처럼 청년에게 뭘 해주는 게 아니라, 사회의 룰을 바꾸는 게 더 타당하다"며 "(해결책이) 공정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해줘야 알아듣겠더라"고 말했다.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청년정책센터장이 '2019년 광장을 잃어버린 청년들이 우리 사회에 묻는다'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